1.신경치료 2.어금니의 신경치료 후 보강법
3.앞니의 신경치료 후 보강법 4.치아분할보존법
5.빠진 앞니의 수복과정 6.고정성의치의 디자인
7.상실된 어금니 부위를 장기 방치한 후 치아를 해 넣을 때
8.수명이 다한 오래된 보철물 9.금관 및 사기관의 재질
10.치주질환의 진행과정 11.말기치주염
12.치주질환의 원인 / 증상 / 치료 13.치주치료의 순서
14.스케일링 / 치주치료 후의 후유증 15.치주질환 예방법
16.스케일링의 필요성 17.당뇨환자의 치아관리
18.임신부의 치아관리 19.스트레스와 치과질환

신경치료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치아의 신경조직(치수)이나 치아뿌리 끝(치근단)부위에 염증이 생기면 통증을 비롯한 여러 가지 불편한 증상을 느끼게 되는데, 이런 경우엔 해당 치아에 구멍을 뚫은 후 미세하고 가느다란 기구를 이용하여 염증성 치수조직을 깨끗이 제거하고 그 부위를 세척 및 소독합니다. 치수가 제거된 치아내부의 빈공간(치수강)에는 최종적으로 gutta-percha points(천연수지로 만들어진 치과재료)라는 충전물질을 채워 넣어줌으로써 해당치아가 비록 신경조직이 제거된 상태지만 구강 내에서 치아로서의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치과치료의 중요한 한 분야입니다.

이러한 신경치료는 특히 치아뿌리내부의 가늘고 긴 공간(근관, 根管, root canal)에 분포된 치수조직을 깨끗이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근관치료라고도 하며 협소한 공간 내에서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치아뿌리 끝 부위까지 세밀히 기구조작을 해야 하기 때문에 결코 쉬운 치료가 아닙니다. 또한 입안 후방부에 위치하고 치아 뿌리수가 더 많은 어금니일수록 진료의 난이도 및 진료비는 더 높습니다.


사례① : 일반적인 치료과정 (치아의 증상이나 담당 선생님의 진료방식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사례② : 치아뿌리 끝 부위의 염증이 확산되어 잇몸이 부은 경우(치근단누공)에도 신경치료가 필요합니다.





신경치료가 어렵거나 불가능한 경우들:신경치료는 항상 100%의 성공률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1) 만곡근관, 특히 뿌리 끝 부분이 휘어진 경우



2) 다수치근(4개의 치아뿌리를 갖는 어금니)




3) 근관(뿌리 내부에 있는 신경조직의 통로로서 좁은 관의 모양임)이 좁아지거나 막힌 경우 : 왼쪽 사진은 정상근관, 중앙사진은 좁아진 근관, 오른쪽 사진은 막힌 근관입니다.



4)이차근관이 존재하는 경우 : 치아 뿌리는 1개이나 내부에 두개의 근관이 존재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흔치 않을 뿐 아니라 발견하기도 쉽지 않아 신경치료는 더욱 어렵고 힘들게 됩니다.



5) 치주질환이 동반된 경우


 



시간과 비용을 들여 신경치료를 끝냈으나 덧씌우지 않고 방치하신 경우


씹는 힘을 누적되어 받으면서 어느 날 갑자기 파절될 수 있으며 치아 내부에 신경조직이 없으므로 충치에 대한 아픔의 증상을 느낄 수 없어 충치가 뿌리 부위까지 깊숙이 진행된다 해도 환자는 이것을 알아차릴 수 없습니다. 이러한 치아는 물리적 성질이 약화되어 있어 발치를 하게 될 경우에도 발치기구의 힘을 견디지 못하여 쉽게 부러질 수 있기 때문에 발치과정이 매우 힘들게 됩니다.






     
 
대표자 | 마준   사업자 등록번호 | 128-91-50091
Copyright ⓒ 일산베스트치과 All Rights Reserved 2004 원장님께 E-mail 보내기
경기도고양시 일산구 일산3동 1054-5 평화프라자 303호 Tel) 031-917-2875

여기에 실린 임상사진은 어떠한 형태나 방법으로도 전제,복제,저장 및 전파 될 수 없습니다